<책소개>

성경을 관통하는 주제이자 기독 신앙의 정점은 값없이 받은 ‘은혜’다. 그러나 국가, 인종, 계층, 세대 간의 대립과 분쟁, 교회 안까지 만연해 있는 비은혜의 실상은 이 시대에 여전히 은혜가 유효한 것인가 하는 의문을 품게 한다.

저자 필립 얀시는 자신이 직접 경험한 실화와 성경의 비유를 생생하게 되살려낸 이야기 등을 통해 마치 “당신이라면 과연 어떻게 하겠습니까?”라고 묻듯이 우리를 그 진지한 기로 앞에 서게 한다. 저자의 예리하고도 날카로운 필치와 빈틈없는 집요한 분석은 추상적인 단어로 전락해 생명력을 잃은 은혜를 현실로 이끌어내어 결국 은혜만이 이 시대 마지막 남은 희망이자 최고의 단어임을 밝혀낸다.


<목차>

프롤로그: 마지막 최고의 단어

 제1부 주 은혜 놀라워
 이야기 하나: 바베트의 만찬
1. 은혜 없는 세상
2. 사랑에 애타는 아버지
3. 은혜의 색다른 계산법

 제2부 비은혜의 사슬 끊기
 이야기 둘: 끊지 못한 사슬
4. 비본성적 행위
5. 왜 용서인가?
6. 복수
7. 은혜의 무기고

 제3부 파문의 향기
 이야기 셋: 사생아의 집
8. 불량품 사절
9. 은혜로 치유된 눈
10. 허점
11. 은혜 기피증

 제4부 귀머거리 세상을 위한 은혜의 꾸밈음
 이야기 넷: 헤럴드 형
12. 뒤섞인 향기
13. 뱀 같은 지혜
14. 한 점 푸르른 땅
15. 중력과 은혜



<저자소개>

필립 얀시 (Philip Yancey)